알비노풀레드

알비노 풀레드 근황을 알려드려요! / 알풀 / 치어난황 / 열대어

안녕하세요? 연못구름입니다.

2015년도 벌써 마무리 하는 시간이 다가오고 있네요!

올 한해 어떻게 보내셨는지 모르겠지만...

잘 마무리 하시면 좋겠습니다!

연못구름도 최근에 회사일이나 집안일 모두 정신없이 보내면서 그 어느때 보다는 바쁜 2015년 한해를 보냈던 것 같네요.

그러다보니, 사랑하는 알풀(알비노 풀레드)에게도 신경을 거의 쓰지 못했습니다.

분양을 기다리는 지인들에게는 죄송하네요^^

12월에 들어서 알풀들이 출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기온차이가 크기 때문에, 히터로 온도를 유지하고 있지만 다른 계절과 달리 생존의 가능성이 가장 낮은 시기가 바로 겨울인 것 같아요.

 

겨울철에는 암놈들도 출산을 잠시 쉬면 좋겠지만...

 

사람이나 동물이나 개체유지를 위한 본능(?)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

곧 출산할 것 같아서, 부화통에 넣어두었던 암놈이 오전에 많은 치어를 낳았습니다.​

바닥에 보시면 이미 많은 수의 치어를 낳았어요~

얼마나 힘들까? 힘네라! 힘!

 

 

 

 

 

 

 

 

 

사진을 담는 순간에도 새로운 치어 한마리가 막 태어났네요.

지금 막 어미배에서 떨어지면서 동그란 몸이 펴지고 있어요!

 

 

 

구피를 오래 키워보신 분들이라면 경험으로 알고 있겠지만...

자신의 치어를 놓고 잡아먹는 어미가 있는가 하면... 안 잡아 먹는 어미가 있습니다! 

연못구름의 경우 아무리 좋은 종어라고 하더라도, 자신의 새끼를 잡아먹는 종어는 종어에서 제외하고 있습니다.

잡아 먹는 것도 DNA 인지... 안 잡아 먹는 놈은 절대 자신의 새끼를 잡아먹지 않습니다.

막 태어난 치어의 얼굴입니다!

너무 귀엽게 느껴지네요.


 

 

 

 

배 아래에 난황이 달려있어요.

 

태어나자 마자 1일 정도는 치어 먹이를 주지 않아도 됩니다. 이유는 바로 난황을 먹고 하루 이틀은 문제 없이 살아가게 됩니다.
 

 

 

 

막 태어난 치어가 자연에서 스스로 먹이를 찾을 수도 없는데, 난황을 통해서 세상밖에서 문제없이 하루이상을 견디게 되는 것이죠!

 

구피를 오랜동안 키우고 있지만 치어를 놓은 순간에는 자연의 신비로움을 항상 느끼게 되네요.

 

 

 

 



 

 

어미와 치어가 함께 있더라도 안 잡아먹는 성어이기 때문에 안심할 수 있습니다.
 

 

 

 

 

 

 

 

2자 어항에 3개의 부화통이 꽉 찼어요.

 

1호실 부화통은 태어난지 2주 정도 된 치어이며, 가운데 부화통은 오늘 태어난 치어들입니다.

 

그리고 3호실 부화통은 2주~1달 정도된 치어들이 합사하고 있어요.

 

 

 

 

오늘 새롭게 태어나는 치어가 있다면, 어항 항쪽에는 생의 마감을 준비하는 노어도 있습니다.

구피의 경우 길어야 2년 정도 살게되는데, 정들려고 하면 용왕님이 계신 용궁으로 보내줘야 합니다.

 

사람도 계절이 바뀔때 면연력이 낮아지는데, 구피도 이렇게 겨울이 시작될때에 가장 많은 문제가 생기는 것 같아요.


 

 

1호실 부화통 사진입니다.
 

 

 

 

오늘 태어난 2호실 입니다.
 

 

 

 

 

2015년을 마감하는 시점에 식구들이 정말 많아졌네요.

식구가 늘어나서 마음이 더욱 행복해졌어요!

마음이 부자인 것이 가장 행복한 것이죠?

 

 

이제 곧 시작하는 2016년도에도 즐거운 물생활 되시면 좋겠습니다!

관련글 : 알풀 치어 출산의 순간

http://www.lastzone.com/452

저작자 표시
신고

12년간의 물생활 그리고 사랑하는 구피소개-선셋미가리프, 네온블루 슈퍼화이트, 알비노 풀레드



안녕하세요? 연못구름입니다.

 

12년 넘게 물생활을 해오면서 연못구름이 <애착을 가지고 있었던 구피>를 소개합니다.

 

물생활 초보시절에는 튼튼한 저먼계열의 막구피를 키웠는데 현재는 알비노 풀레드를 메인구피로 키우고 있습니다.

 

저먼계열의 막구피를 키우던 시절에 가장 애착을 가지고 있어던 구피 종류가 <선셋미가리프>입니다.
 

 

 

 

 

<고정구피> 계열인데, 막구피에 가까운 구피로...

 

물생활을 처음하시는 초보자가 키워도 아무런 문제가 없을만큼 튼튼한 체력을 가지고 있는 구피입니다.

옐로우 색상의 바디와 <불꽃 문향의 붉은색 꼬리>를 가진 구피로, <호랑이 문향의 바디>를 가지고 있어서 더욱 매력적으로 생각했던 구피입니다. 

물생활 초보시절에 키웠던 구피인데, 지금 생각해 본다면 이시기가 가장 열심히 물생활을 공부했었던 시기인 것 같네요^^


 

 

 

 

물생활 초보시절에서 벗어날때, 처음으로 구입한 큐브어항 물잡이 사진입니다.

 

35 큐브어항이였는데.. 지금도 디자인만 본다면 큐브어항이 가장 이쁜 디자인을 가지고 있는 어항이라고 생각합니다^^

 


 

 

물생활 초보시절을 벗어나서 키운 구피가 <네온블루 수퍼화이트>, 일명 "네슈화"라고 부릅니다.

붉은눈과 하얀색 바디 그리고 <블루 빛의 꼬리>를 가지고 있는 <고정구피>입니다.

어항에 조명을 켜놓지 않더라도 마치 <형광색>처럼 은은한 아우라(AURA)를 보여주는 구피입니다.

 


 

 

 

어항에 조명을 켜 놓으면 은은했던 자태는 화려함으로 바꾸고 환상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구피였습니다.

 

 

 

 


 

 

 

 

지금까지 다양한 종류의 구피를 키워봤지만 <가장 기억나는 고정구피>를 물어본다면, 연못구름 기준에는 <네온블루 슈퍼화이트>라고 말하고 싶을만큼 애착을 가지고 있었던 구피입니다.
 

 

 

 

 

마치 고려시대의 청자가 유약속에 철분성분이 있어서 청록색 영롱한 색상을 보여주듯이...

 

연못구름에게 네온블루 슈퍼화이트는 그런 구피였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현재 키우고 있는 알풀<알비노풀레드>입니다.

 

알풀은 스왈로우 부터 리본 등 다양한 개체를 경험했고, 생각했던 것 보다 오랜시간을 키우고 있습니다.
 

 

 

 

 

알풀만 10년이상 키우고 있는데 기회가 된다면 알풀에 대해서 경험했던 노하우를 포스팅해보겠습니다.

 

사진의 구피는 포크타입의 스왈로우 지금까지 키웠던 알풀 스왈로우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형상을 가지고 있는 스왈로우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꼬리뒤쪽에 3개의 포트형상이 뚜렸했던 <알비노 풀레드 스왈로우 포크타입>이였습니다. 


 

애착을 갖고 있을만큼 이쁜 구피들이 맞는것 같죠?

 

<물생활은 오랜경험과 노하우가 필요한 취미생활>인 것 같습니다!

 

 

특히, 지금처럼 날씨가 추워지기 시작하는 시기가 오면, 사랑하는 구피에게 더욱 신경써 주어야 하는 취미이기도 하죠^^

 

물생활은 오랜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만큼 재미와 만족감은 어떤 취미생활 보다도 높은 것 같아서 오래하게 되는 것 같아요.

 

 

벌써 12년째가 되었네요^^

 


  

 

아름다운 가을은 너무 짧습니다! 행복한 가을 되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 Recent posts